이러쿵저러쿵


윤성빈 올림픽 금메달! 가능성!

스켈레톤의 괴물이 스켈레톤의 황제를 넘어서다!


스켈레톤의 떠오르는 강자 윤성빈(24, 강원도청) 선수가 어제 열렸던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스켈레톤 1차,2차시기에서 트랙 레코드를 연이어 갈아치우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어제 1차 시기와 2차 시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아직 오늘 3,4차시기를 남겨두고 있지만, 메달 가능성은 한 껏 높아졌다.


윤성빈은 15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2차 시기에서 각각 50초28, 50초07 합계 1분40초35의 기록으로 전체 30명의 선수 중 1위를 차지하였다. 윤성빈의 최대 경쟁자로 꼽혔던 라트비아의 스켈레톤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는 윤성빈보다 0.88초 뒤진 1분 41초23으로 3위를 기록했다. 2위는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니키타 트레구보프가 1분 41초 09로 차지했다.


윤성빈과 함께 출전한 김지수(24, 성결대) 선수도 1분 41초 66이라는 깜짝 성적을 보이며 1,2차 합계 6위를 차지하여 메달 획득 가능성을 남겨두었다.


아이언맨 윤성빈 금메달을 향해 트랙을 질주하는 모습


윤성빈은 1차 시기 50초 28로 트랙 레코드를 세웠는데, 이는 작년 3월 마르틴스 두쿠르스가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 기간에 세운 50초 64를 0.36초 경신한 것이다. 게다가 2차 시기에는 50초 07을 기록하며 1차시기에 세웠던 트랙 레코드를 또 다시 갈아치웠다. 

또한 윤성빈은 2차 시기 스타트 레코드 4초 59를 기록하며 역시 스타트에서도 트랙 신기록을 세웠다.

1차기록, 2차기록, 합계기록 모든 기록이 다른 참가 선수들을 압도하였다. 첫날 2위와의 기록은 무려 0.74초로 0.01초로 승부가 갈리는 스켈레톤 경기에서 매우 큰 차이이다. 기록에서 말해주듯이 윤성빈 선수의 첫날 스켈레톤 경기는 완벽 그 자체였으며, 다른 선수들을 압도하였다.



16일 오전 9시 30분부터 열리는 남은 3차, 4차시기는 두쿠르스와 트레구보프의 3파전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두쿠르스는 윤성빈 선수에게 2017~2018시즌 월드컵 세계랭킹 1위를 내주기 전까지 무려 10년 가까이 세계 랭킹 1위 자리를 지켜왔다. 사실 이번 올림픽에서도 그는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냈지만, 운동 선수치고는 고령(34세)에 따른 기량 하락으로 전반 경기에서는 윤성빈의 기량과 실력에 미치지 못했다. 1,2차 경기를 두고 볼떄, 윤성빈 금메달은 상당히 가능성이 높다.



6년전 처음 스켈레톤을 시작했던 윤성빈은 단 6년만에 2018평창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스켈레톤 종목의 새로운 황제로 등극할 가능성을 한껏 높였다. 그의 나이는 아직 24살에 불과하다. 


16일 오전 9시 30분 3차시기, 오전 11시 15분 4차시기 경기가 예정되어 있으며, 윤성빈은 3차시기에서 첫번째로 경기에 출전한다. 최종 성적은 지난 1,2차 시기 합산 성적에 오늘 펼쳐질 3,4차 시기 성적까지 모두 합산하여 순위를 매긴다.


'세상이야기 > 스포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윤성빈 올림픽 금메달!을 향해 (관련기사)  (0) 2018.02.16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